g o l d l i f e . t i s t o r y . c o m

판사 블랙리스트는 '악의 경쟁'

SISA/Talks Written on 2018.01.27 09:50


지난 22일 대법원 추가조사위원회(위원장 민중기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발표한 조사결과는 큰 충격을 불러일으켰다. 대법원 산하 법원행정처가 판사들의 성향과 동향을 수집하고,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항소심 판결 선고 전후 청와대와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이 담긴 문건이 공개됐다. 그러나 추가조사위는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인물인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59)의 컴퓨터와 비밀번호가 걸려 있는 760여개의 파일은 확인하지 못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조사를 보완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사법 역사상 초유의 ‘사법농단’에 대해 강문대 변호사(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총장)· 박찬운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윤나리 변호사(전 판사)· 임지봉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는 지난 25일 경향신문사 회의실에서 만나 좌담회를 가졌다. 이들은 “예상했던 수준보다 몇 배 더 심각하다”며 “정확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방법론에 있어서는 검찰의 강제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였지만 법원 내 자정작용을 믿어보자는 의견도 있었다. 이번 좌담회는 민변과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경향신문이 공동으로 기획했다. 경향신문 이범준 사법전문기자가 사회를 봤다. (경향신문)

RELATED ARTICLES:
multiThink blog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