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o l d l i f e . t i s t o r y . c o m

국정원, 박근혜 청와대에 매달 1억 상납…총 50억 규모

News/Politics Written on 2017.11.01 07:07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는 그 사용처가 국가 안보와 직결됩니다. 직결돼야만 하죠. 이 때문에 영수증 처리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국민 혈세로 마련된 돈이지만, 국민은 사용처도 모릅니다. 그런데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특수활동비 중 일부가 당시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게 '상납'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안봉근, 이재만 등 이른바 문고리 비서관들 앞으로 매달 1억 원의 현금 다발이 007 가방에 담겨 전달됐다고 합니다. 국정원을 관리하는 정무수석들에게도 매달 현금이 배달됐는데, 조윤선 씨는 물론 친박 핵심인 현기환 씨도 매달 500만 원씩 뇌물을 받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이들이 받은 돈의 최종 용처를 집중 추적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자금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안의 파급력으로 보나, 등장인물들로 보나 이번 수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죄의 새로운 뇌관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JTBC 뉴스룸)



이 사건은 사실 그동안에 여러 가지… 이른바 적폐청산과 관련해서 뉴스들이 나왔지만, 이번 건은 굉장히 폭발력이 큰 것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그래서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서 드러나는 인물들도 많을 것으로 보이고, 아무튼 파장이 굉장히 클 것 같습니다. (JTBC 뉴스룸)

RELATED ARTICLES:
multiThink blog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