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o l d l i f e . t i s t o r y . c o m

우병우, "모두 박근혜 대통령 지시…난 가교 역할만"

News/Politics Written on 2017.02.22 00:01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에 따랐을 뿐…' 지금까지 최순실 사건과 관련해 특검의 조사를 받은 박근혜의 참모들이 거의 예외없이 한 말입니다. 오늘 또 한 사람이 같은 말을 했는데 놀랍게도 박근혜 대통령의 호위무사로 불렸던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었습니다. 우병우 전 수석은 고위 공무원 '찍어 내기' 인사에 개입하고, 대통령 특별감찰관실 감찰을 방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최측근이었던 우병우 전 수석마저 결국 박근혜 대통령을 최순실 국정개입의 최종 책임자로 지목한 것입니다. (JTBC뉴스룸)

RELATED ARTICLES:
multiThink blog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