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o l d l i f e . t i s t o r y . c o m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고독한 혼밥의 시대'

Culture/Lifestyle Written on 2017.02.17 09:43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고독한 미식가'를 그린 만화가 다니구치 지로의 사망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그의 만화를 좋아하든 그렇지 않든 그가 세상에 미친 영향은 의외로 크고 깊습니다. '혼밥' 즉 혼자 먹는 밥을 대중화한 이가 바로 다니구치 지로였기 때문입니다.

다니구치 지로의 작품 '고독한 미식가'의 주인공은 직장생활의 고단함을 위로받으려 홀로 맛집을 순례합니다. 타인의 시선을 무시한 채 혼밥을 즐기는 그의 모습은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혼밥과 혼술 열풍을 불러일으켰고 작품은 드라마로도 유명해졌지요.

그렇습니다. '혼밥' 은 언제부턴가 처량하고 쓸쓸하고 목이 메는 슬픈 밥상은 아닌 듯 보이기도 합니다. 다니구치 지로의 작품 속 주인공처럼 고단함을 위로받으려…혹은 시간에 쫓겨서 등등… 각자 다양한 이유들은 생겨났고 혼밥은 사람 사는 방식의 하나로 자리를 잡게 된 겁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혼자 밥을 먹는 진짜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JTBC 뉴스룸)

RELATED ARTICLES:
multiThink blog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