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o l d l i f e . t i s t o r y . c o m

기억의 터, 시민의 참여로 기억을 남기다

DOCU/History Written on 2016.08.29 22:1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추모공원 '기억의 터'가 29일 남산 옛 통감관저 터에서 제막식을 열었다. '기억의 터'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거나 그 아픔을 기리는 공간이 없다는 지적에 따라 조성됐다. '기억의 터'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247명의 성함과 증언을 시기별로 새긴 '대지의 눈'과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 된다'는 글귀가 4개 국어로 새겨진 '세상의 배꼽'이 설치됐다. (NocutV)

RELATED ARTICLES:
multiThink blog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