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o l d l i f e . t i s t o r y . c o m

언론노조, 언론장악 · 불법사찰 주범들을 고소한다!

News/Politics Written on 2012.04.05 03:00



"진실을 영원히 감옥에 가두어 놓을 수 없다"

언론노조가 "민간인 사찰의 주범"이라며 정정길 그리고 임태희 전 청와대 대통령실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전국언론노조와 언론개혁시민연대는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인사 11명과 총리실 관련자 7명을 고소하는 이유를 밝혔다.

신인수 민주노총 법률원 원장은 크게 세가지 사항에 대해 고소한다고 설명했다.

첫째로 "피고소인들은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이 대두되자 상호 공모하여 '언론 불법사찰 자료' 등이 포함된 컴퓨터 파일을 삭제하고 하드디스크를 손상시킨 것으로 이는 '증거인멸, 공용물건손상 및 은닉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둘째로 "피고소인들은 언론 종사자와 방송들을 불법적으로 사찰하여 이들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관리하고 이를 부당한 목적으로 사용해 '공공기관의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세번째로 "피고소인들은 직권을 남용하여 방송사 내부 인사에 개입함으로써 방송의 공정성 및 독립성을 훼손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방송편성 부당간섭'의 방송법을 위반했다"고 요지를 밝혔다.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은 "검찰이 똑바로 서 있다면 이미 수사에 착수하고도 남았겠지만 검찰이 은폐에 가담했고 축소에 여념이 없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에 고발하는 것은 역사의 법정에 고발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언론노조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기사]

"이제 검찰이 파업할 차례"

언론장악 배후는 ‘BH’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Post a Comment..